default_setNet1_2

부·울·경 메가시티 재추진에 서부경남은 반대한다

기사승인 2022.08.07  12:45:34

공유
default_news_ad1
ad27

부울경 메가시티 재추진이 관심이다. 부울경 메가시티는 올해 1분기까지만 해도 급박하게 진행됐다. 하지만 6·1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울경이 모두 잠시 진행을 멈추자고 제안해 모든 일정이 사실상 중단됐었다.

 

하지만 지방선거가 끝난 지 2달이 지나고 있지만 재추진에 대한 동력을 얻지 못하고 있다. 연임에 성공한 박형준 부산시장은 부울경 메가시티 재추진에 불을 붙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새로 취임한 울산시장과 경남지사는 재추진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울산시는 부울경이 현재의 구상대로 추진될 경우 울산의 경제권이 부산으로 빨려 들어갈 것을 우려하고 있다. 박완수 경남지사는 서부경남의 소외와 낙후가 더 심해질 수 있다는 것을 으뜸으로 내세우고 있다. 이런 점에서 보면 서부경남 주민으로서는 박 지사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감한다. 당초 부울경 구상에서 서부경남은 철저히 제외됐었다. 그대로 추진될 경우 서부경남은 더 낙후되고 산업화에서 소외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컸었다. 진주를 중심으로 서부권 주민들은 이점을 부각하면서 부울경 메가시티 구상에 원천 반대해왔었다. 


민선7기 경남도는 서부권 주민을 달래기 위해 남부내륙고속철도와 항공우주산업 발전 대안을 내놨다. 하지만 남부내륙 KTX는 이미 국가사업으로 결정돼 있던 것이며, 항공우주산업은 경남도가 나서지 않아도 이미 대통령의 100대 공약 안에 항공우주청 설립이 들어갈 정도로 사천과 진주권 항공우주산업 발전은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게 돼 있었던 사업들이다. 


민선7기 끝무렵 경남도의 서부권 주민 달래기에 대해 서부권 주민들은 눈속임에 불과하며, 서부권 주민을 우롱하는 정책이라며 반발했었다. 급기야 진주권 도의원들이 나서 부울경 메가시티 전면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의회차원에서 더 심도 있는 의논을 할 수 있도록 지방선거 이후로 모든 일정을 늦춰줄 것을 제안했다. 지금 서부권 주민들은 부울경 메가시티에 대한 박완수 경남지사의 의중에 집중하고 있다. 박 지사는 책임있는 대안으로 대응하길 바란다. 선거 과정에 서부권 낙후 극복을 공약으로 내세웠던 박완수 지사의 정책을 믿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남일보 hannamilbo@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