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창군의회,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 전면 백지화 촉구

기사승인 2022.07.28  19:06:38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역 주민의 일방적인 희생 강요하는 정부 행태 규탄

거창군의회 의원 전원은 지난 27일 거창군의회에서 황강 광역취수장 설치 전면 백지화 촉구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번 결의문 발표는 지난 6월 30일, 환경부가 추진 중인 ‘낙동강유역 안전한 먹는 물 공급체계 구축사업’이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사업의 골자는 낙동강 유역 취수원의 다변화를 통해 안전한 먹는 물을 확보하는데 있으며, 거창군의회에서 백지화를 요구하는 황강 광역취수장은 합천지역 황강의 복류수를 끌어다 부산과 경남 동부지역 주민들의 식수원으로 이용하겠다는 계획이다.


신재화 산업건설위원장이 발표한 이날 결의문은 “지난 두 차례에 걸친 황강 취수원 선정 논의 중단에 대한 결의에도 무엇 하나 요구대로 추진되는 것이 없다”며, “농업을 기반으로 두고 있는 5900여 농가에 대한 유·무형의 피해와 지역 중장기 발전 계획에 족쇄가 채워지게 될 것이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또한 “취수원 다변화에 지역 주민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낙동강유역 물관리위원회의 의결과 황강 수계 주민들의 적극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시킴으로써 황강 수계지역 주민과 낙동강 하류지역 주민 사이에 지역갈등의 불씨를 일으킬 것이다”며, 황강 수계 주민이 동의하지 않는 이번 사업을 전면 백지화해 관련자들의 생존권 보장을 촉구했다.


한편 지난 25일 경남도의회 경제환경위원회가 황강취수장 건립예정지 방문하고 26일 본회의에서 ‘주민동의 없는 취수원 다변화 사업 반대 대정부 건의안’을 통과시킨데 이어 거창군 또한 반대투쟁위원회 조직을 정비하고 합천·창녕군과 공동대응을 추진하는 등 반대 여론이 점차 고조되고 있다.

한태수 기자 hts@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