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아리랑 고장 밀양! 명실상부한 문화도시로 발돋움

기사승인 2022.07.28  19:01:01

공유
default_news_ad1

- 구 법원·검찰청사 등 주변부지 매입 추진 박차

밀양시는 영남루 맞은편 노후하고 침체된 구 도심지역의 재정비를 통한 지역균형 발전 도모와 영남권 무형문화재 발굴, 지원 및 전승을 위해 구 법원·검찰청사 주변부지 매입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28일 시에 따르면, 매입 위치는 삼문동 240-6번지 일원이며, 2019년부터 매입을 시작해 현재 80% 매입을 완료했다.


해당 지역은 국립무형유산원 영남분원,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조성 등 공공사업 추진의 기반이 되는 부지로 우리나라 최고의 누각 중 하나인 영남루, 밀양강 둔치 야외공연장 등과 연계한 자연과 문화, 예술이 어우러진 규모 있는 문화시설을 건립하여 밀양 문화발전의 중심지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무형유산원의 영남분원은 부지 7000㎡, 연면적 1만 ㎡, 4층 규모로 사무공간, 개방형수장고, 열린공연장, 연습실, 전시실, 주민편의공간 등의 시설로 건립될 예정이다.


또한 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은 부지 7348㎡, 연면적 8863㎡, 2층 규모로무형문화재 전승과 보존, 교육 공간을 확보해 주민친화적 복합문화 공간으로서 역할을 다할 전망이다.


이정영 회계과장은 “원만한 보상협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매입을 추진할 방침이며 국립무형유산원 영남분원·무형문화재전수교육관 조성으로 아리랑의 고장 밀양이 명실상부한 문화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최미숙 기자 c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