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강민국 의원, 수상구조사 자격증 대여 강력 처벌해 해양 사고 막는다

기사승인 2020.10.29  18:28:15

공유
default_news_ad1

-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수상레저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

ad27

 국민의힘 강민국 국회의원(경남 진주시을)이 해양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수상 환경을 만들기 위한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과 ‘수상레저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 2건을 대표 발의했다.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수상에서 조난된 사람을 구조하기 위한 전문적인 능력을 갖춘 사람에게만 해양경찰청장이 수상구조사 자격증을 발급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현행법에는 수상구조사의 명의를 사용하게 하거나 자격증을 대여한 경우 자격 취소 또는 1년의 범위에서 그 자격의 효력을 정지하는 행정처분만이 규정돼 있고, 제재 규정이 없어 법의 실효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에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에는 수상구조사의 명의를 사용하거나 자격증 대여 혹은 그 행위를 알선하는 경우에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해 위법행위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강 의원은 동력수상레저기구의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안전검사 필증제도를 도입하는 ‘수상레저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 동력수상레저기구 조정면허 자격증을 대여 혹은 그 행위를 알선하는 경우에도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수상레저안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함께 발의했다.

 강 의원은 “사람 목숨이 관련된 중요한 일인데도 수상구조사 자격증을 남에게 빌려주는 일이 발생하는데 경각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며 “이번 법 개정을 통해 안전한 수상레저 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현찬 기자 hclee3949@hanmail.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