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동군 양보면지사협의체, 지역 내 어르신 주거환경 개선 추진

기사승인 2020.09.20  18:42:15

공유
default_news_ad1

 하동군 양보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주거환경이 열악한 독거노인 가구를 대상으로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양보면 중하쌍마을에 사는 모모(65) 씨는 평소 알코올 중독으로 특별한 직업 없이 주변 이웃의 도움을 받으며 홀로 근근이 생활하고 있었다.

 모 씨의 주택은 50년 이상 된 오래된 흙집으로 본채는 사용이 불가하고, 난방도 제대로 되지 않는 아래채에서 전기장판으로 겨울을 나고 있는 데다 집안 곳곳에 쌓인 오래된 쓰레기 등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시설 개선이 시급한 실정이었다.

 이에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현장을 확인하고 현재 거주하는 아래채를 리모델링해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제공하고, 맞춤형 복지와 연계해 국민 기초 생활 보장수급자로 선정돼 안정적인 생활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앞서 지난 태풍 ‘하이선’으로 지붕이 파손돼 누수가 발생한 신정마을 박모(80) 씨의 주택을 긴급 보수하고 누전 위험이 있는 곳에 안전조치를 했다.

 이어 평소 거동이 불편해 집 안팎 정리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장암마을의 정모(81) 씨의 집의 대청소를 통해 깨끗한 주거환경을 제공했다.

 김현배 위원장은 “아직까지도 낙후된 환경에서 생활하는 주변의 이웃들이 많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필요한 서비스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손성숙 면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해 항상 힘써 주시는 협의체 회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면민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복지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