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허성무 시장 “창원LG세이커스, 연고지 정착 환영합니다”

기사승인 2020.09.20  18:22:20

공유
default_news_ad1

- 농구단 전용 훈련장 이전 현장 점검…‘슬기로운 창원 생활’ 꿀팁도 전해
선수단 지하 훈련장서 운동 시작해 ‘완전한 창원 연고 구단’으로

허성무 창원시장은 창원체육관서 전용 훈련장 이전 등 연고지에 정착해 훈련을 시작한 창원LG세이커스 농구단을 찾아 현장점검 등 뜻깊은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창원시민을 대표해 환영 인사와 올해 시즌 좋은 성적을 응원했으며, 선수들과 환담을 나누며 ‘슬기로운 창원 생활’ 꿀팁도 전했다.

창원LG세이커스 농구단은 창단 이듬해인 지난 1998년부터 시를 연고로 활약했으나 경기 이천 훈련장과 홈경기장인 창원체육관이 떨어져 있어 선수들의 경기 컨디션이나 지역 팬들과의 유대감에서도 아쉬움이 있었다.

이에 KBL(한국농구연맹)의 연고지 정착 권고에 따라 시와 창원LG세이커스 농구단이 상호 노력한 결과 전용 훈련장과 구단 사무국을 창원체육관에 마련했으며, 지하 훈련장에서 선수단이 훈련을 돌입하는 등 완전한 창원 연고 구단으로 거듭났다.

허 시장은 이날 창원체육관 보조경기장을 리모델링한 전용 훈련장과 구단 사무국 사무실을 둘러봤다.

허 시장은 “K-스포츠 선도도시 창원에 완전 정착한 것을 104만 시민을 대표해 환영한다”며 “먹거리, 볼거리, 즐길 거리가 많은 창원의 매력에 빠지는 건 시간문제일 뿐이니 스트레스 해소로 인한 경기력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고 말하며 환영과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지난 5월부터 사령탑에 새로 오른 조성원 감독은 지난 1997년 프로 입단 이후 2006년 현역에서 은퇴했으며, 2000년부터 2002년까지 LG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LG에서 뛰었던 지난 2000-2001시즌 정규리그 최우수 선수(MVP)에도 선정됐다.

조성원 감독은 “창원LG세이커스는 전성기 때 몸담았던 팀이기에 감회가 새롭고 창원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은 아직도 생생하다”며 “제2의 창단이라는 각오로 창원에 둥지를 틀었으니 멋진 플레이를 보여주겠다”고 화답했다.

박우형 기자 pw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