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하동군, 경남도 공예품 대전 장려상 수상

기사승인 2020.07.14  16:56:10

공유
default_news_ad1

- 시·군 단체 부문 군부 유일…악양면 늘 푸른 대나무 성광명 작가 개인 금상

하동군이 제50회 경남도 공예품 대전 시·군 단체상 부문에서 군부서는 유일하게 입상하는 성과를 거뒀다.

군은 경남도가 주최하고 경남도공예협동조합이 주관한 제50회 경남도 공예품 대전에서 악양면 늘 푸른 대나무의 성광명 작가의 목칠 분야 ‘나전과 편죽’ 작품이 개인상 부문 금상, 군이 시·군 단체상 부문 장려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도는 우수 공예품을 발굴·시상함으로써 공예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우수 공예품의 판로기반을 조성하고자 도 공예협동조합 ‘빛’ 갤러리에서 제50회 경남도 공예품 대전 시상식을 열었다.

이번 공예품 대전에는 목·칠, 도자, 금속, 섬유, 종이, 기타공예 등 6개 분야에 314점의 작품이 출품됐으며, 심사를 거쳐 대상 1점과 금상 2점, 은상 7점, 동상 10점, 특선 12점 등 총 92점의 입상작품이 선정됐다.

이번 공예대전에서 개인상 부문 대상으로 강길순 작가의 도자 분야 ‘봄이 오는 소리’ 작품이 선정됐으며, 시·군 단체상 부문에서 김해시가 최우수, 진주시·밀양시가 우수, 하동군·창원시·통영시가 장려상을 받았다.

성광명 작가의 작품을 비롯한 특선 이상의 입상작 42점은 오는 12월 충남 부여 한국전통문화대학교서 열리는 제50회 대한민국 공예품 대전에 경남 대표로 출품된다.

김성도 기자 ksd@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