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창원시, 확진자 1명 추가 발생...총 6명

기사승인 2020.02.25  18:23:43

공유
default_news_ad1

- 6번 확진자 동선 공개

ad27

 창원 성산구 지역에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1명이 나왔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창원시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날 밤 8시에 추가 확진자가 나왔으며, 역학조사 결과 대구지역 신천지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창원 확진자는 총 6명으로, 권역별로는 성산구 4명, 마산합포구 2명이다.

 시에 따르면 6번 확진자는 성산구 가음동에 거주하는 60대 남성으로 지난 2월 15일부터 16일까지 자택에서 가족모임을 하면서 대구지역 신천지 확진자인 처제와 접촉했던 것으로 알려졌

창원시는 6번 확진자의 자택인 가음동 더샾아파트 및 단지 내 독서실·헬스장 등 주민편의시설을 모두 소독 완료했고, 25일 오전중 이동 동선으로 확인된 시설에 대한 소독작업을 완료했다.

 한편 창원시는 25일 7시부로 신천지교회에 대해 강제 폐쇄 및 집회금지를 위한 긴급행정명령을 발동하였으나, 같은 날 오전 신천지교회 측에서 신도명단을 25일 낮 12시까지 제출한다는 연락을 받은 바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분께서는 코로나 감염에 취약하다고 알려져 있으니 가능한 한 외출을 삼가주시기 바라며, 아울러 호흡기 증상이나 발열이 있을 때는 스스로 자가격리라는 시민의식을 발휘해달라”고 시민들에게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천보빈 기자 happyqhrms@naver.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