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성동조선해양-HSG중공업, ‘인수합병 양해각서’ 체결

기사승인 2019.12.01  17:41:16

공유
default_news_ad1

- 계약이행보증금 납입하고 성동과 양해각서 체결
연말까지 본계약 체결, 내년 상반기 최종 매각 완료
중형조선소 정상화로 조선산업 생태계 반등 기대

성동조선해양 상생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강기성 금속노조성동조선지회장, 조송호·하화정 성동조선해양㈜공동관리인,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성동조선해양이 우선협상대상자인 HSG중공업과 ‘성동조선 인수합병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성동조선해양은 지난해 4월20일 법정관리에 들어간 후 근로자 600여 명이 무급휴직에 들어갔고, 3차례의 매각 실패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 MOU 체결로 정상화에 희망이 생겼다. 빠르면 내달 중으로 본계약을 체결하고, 내년 상반기 내 매각이 완료될 예정이다.

HSG중공업은 창원소재 중소조선사로, 특수운반하역, 조선해양플랜트 설비 업체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에 해양플랜트 설비 등을 납품했지만 선박 선조 경험은 전무하다.

경남도는 순조로운 매각이 진행되고 있는 데 대해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 근로자들의 어려움과 지역사회의 우려가 해소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그동안 경남도는 성동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해 김경수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경남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해 수차례에 걸쳐 대책을 논의하는 등 행정적 지원에 힘을 쏟아왔다.

성동조선 노조 및 사측,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지난해 8월 ‘성동조선의 고용안정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자 도는 노동자 생계지원 대책과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이후 ‘조선업 퇴직자 재취업지원 사업’과 ‘희망근로 지원사업’ 등 성동조선 퇴직 근로자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진행했고, 지난 3월 이후 성동조선 근로자들의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이 종료되자 고용부 등에 무급휴직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연장을 꾸준히 건의했다.

또, 이번 4차 매각이 진행되기까지 창원지방법원과 수출입은행 등 관계기관을 수차례 방문해 성동조선 근로자들의 고용 유지와 지역 경제를 위해 원활한 매각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해왔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MOU 체결 이후 연말까지 본계약 절차가 남아 있으나 노·사·민·관이 함께 노력해 최종 매각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정부와 채권단, 지역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며 “성동을 비롯한 중형조선소 정상화로 경남의 조선산업 생태계가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현식 기자 hsc2844@daum.net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