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거제 섬꽃축제 “화려한 변신으로 축제개막 기다린다”

기사승인 2019.10.17  15:08:03

공유
default_news_ad1

- 경남도 우수축제, 국내 최고의 저비용 고효율의 수제(手製) 축제
축제기간 거제식물원(정글돔) 임시 개방 거제예술제, 전통민속예술제
이시우전국가요제, 청소년레츠락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 펼쳐져

2019 경남도 우수축제이며 국내 최고의 저비용 고효율의 수제(手製) 축제인 제14회 거제섬꽃축제가 오는 26일부터 내달 3일까지 9일간 농업개발원에서 개최된다.

‘평화의 섬! 꽃의 바다!’를 주제로 하는 섬꽃축제의 관람 시간은 1시간 연장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이며, 일부 구간 야간조명으로 잔디광장의 국화조형물과 전시장 관람이 가능하다.

이번 축제기간동안 거제식물원(정글돔)이 임시 개방되며 거제예술제, 전통민속예술제, 이시우전국가요제, 청소년레츠락콘서트 등 다양한 문화행사와 굴소비 촉진을 위한 청정굴축제, 거제교육청의 거제수학체험전 등이 축제장 곳곳에서 이뤄진다.

농업개발원 잔디광장에는 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염원하며 거제KTX와 기적의 피난선 메르디스빅토리호, 거제청와대, 국가사적 484호인 기성관과 몽돌이몽순이 등 평화의 도시이자 청정해양 관광도시 거제를 상징하는 다양한 국화 조형물들이 전시된다.

또한, 20여 종의 토피어리와 100여 종의 국화, 초화류가 있는 농심테마파크, 250여 종의 국내외 동백으로 꾸며진 세계동백원, 거제도 야생화들로 꾸며진 거제섬꽃동산과 설악초, 백가지 향이 난다는 백향과와 수박터널 등 차별화된 꽃의 향연으로 관람객들을 유혹할 것으로 기대된다.

거제식물원(정글돔).

한편, 0.5ha 규모의 문화예술전시장에는 국화연구회 회원들이 1년 동안 땀 흘려 만든 국화분재 400여 점과 올해 대형 액자형 국화분재 2점을 제작 메인작품으로 전시될 예정이며, 강소농들의 거제농업전시와 거제의 난엽예품전시, 서예, 수석, 공예 등 시민들의 재능기부 작품들 또한 전시된다.

축제장에는 어린 관람객을 위한 곤충생태 체험관과 고구마 수확체험, 버드앤피쉬 앵무새 체험 등 30여 가지의 체험프로그램들이 준비돼 있다.

해를 거듭할수록 시민의 관심과 참여가 증가하고 있는 경남도 우수축제인 거제섬꽃축제는 농업개발원의 자연 입지를 이용해 독창적인 축제모델로 발전시켜 왔으며, 꽃과 문화, 사람이 어우러지는 종합적인 가을꽃 축제로 자리매김해 가고 있다.

거제시는 “올해 거제섬꽃축제는 기존의 농업개발원과 거제식물원(정글돔 등)을 새롭게 연계해 보다 더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며 “미래 먹거리 인프라 구축을 통해 관광거제 백년대계의 초석을 마련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