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창원시, ‘진해만 싱싱 수산물 축제’ 개최

기사승인 2019.09.10  17:12:14

공유
default_news_ad1

- 20일 가을철 진미 동시에 즐겨

창원시는 지난해 태풍으로 취소됐던 진해떡전어축제가 올해는 진해만 특산물인 전어와 피조개를 함께하는 ‘2019 진해만 싱싱 수산물 축제’가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진해구 속천항 진해수협 일원에서 개최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축제는 ‘진해 Go! Go! 페스티벌(앗따~ 맛있Go! 앗싸~ 신나Go)’라는 슬로건으로, 먹거리와 함께 다양한 볼거리, 즐길거리도 준비돼 있다.

진해만에서 가을철에 잡히는 전어는 일반전어에 비해 크서 길이가 20~30cm 정도로 굵고 살이 떡처럼 두툼하고 통통하다고 해서 떡전어로 불리고, 가을에 월동준비를 하고 기름기도 적절해서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피조개는 패류중에서 드물게 헤모글로빈이 풍부해 살이 붉게 보이며, 특히 진해만의 피조개가 최고의 품질과 영양을 자랑하고 있어 이번 축제에는 진해만의 대표 수산물 두가지를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축제의 무대행사에는 MBC 가요베스트, 노래자랑, 팔씨름버스킹으로 구성해 볼거리가 마련돼 있다. 체험행사에는 소라잡기&구이체험, 피조개빨리까기, 즉석경매, 로봇물고기레이싱, 수산물타투 등이 있으며, 이어 풍성한 먹거리와 시식행사로 입맛을 돋궈 다채로운 행사로서 관광객의 오감을 즐겁게 할 예정이다.  

또한, 수산물 소비촉진을 위해 서귀포수협 등에서 다양한 지역의 대표 수산물 홍보하며, 특히 축제 마지막 날인 오는 21일은 진해유람선투어요금을 50%할인해 속천항에서 진해 소쿠리섬, 초리도 등을 거쳐 거제 저도 구간을 운행하게 된다.
 
최인주 해양수산국장은 “풍요로운 가을의 정취와 더불어 진해만의 특산물인 떡전어와 피조개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올해 최초로 진해에서 개최되는 만큼 성공적인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예지 기자 lyj@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