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더워도 너무 덥다”…道온열환자 137명, 거제서 첫 사망자 발생

기사승인 2019.08.13  18:03:43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국 온열환자 1500여 명, 8명 사망 열탈진 질환 가장 많아
대부분 실외서 발생, 폭염지속…60대 이상 노령자 주의

태풍의 영향에도 꺽이지 않은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도를 비롯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열대야가 지속되면서 온열질환자가 줄지 않고 있다.

경남소방본부는 올해 폭염대책기간(5월20일~9월30일) 첫날부터 11일까지 병원 진료를 받은 누적 온열질환자는 137명이며, 사망자는 1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응급의료기관 진료를 받은 온열질환자를 집계한 것으로, 확진을 거쳐 전일 발생 기준으로 통보해온 수치다.

일반의료기관에서 진료받은 환자는 집계에 잡히지 않아 실제 온열질환자 수는 더 많을 수 있다.
 

특히, 지난 12일 오후 3시23분께 거제시 장목면에서 80대 할머니가 밭일을 하다 사망하는 사고까지 발생했다.

이러한 온열환자 증가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문제는 여전히 더위가 계속되고 있다는 점이다.

태풍에 따른 비소식과 상관없이 서울을 기준으로 주 중반에는 35도 내외, 주 후반에도 32도까지 한 낮 기온이 오를 전망이다. 오히려 습도가 높아져 불쾌지수도 높을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누적 온열질환자는 1455명에 달한다. 이 중 사망자는 8명으로 지난달 23일 오후 경북 청도군에서 80대 여성이 열사병으로 사망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실제로 온열질환자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는 7월 말부터 8월 초에 집중된다. 기록적인 폭염을 기록했던 지난해에도 10주차에 1017명, 11주차에 1106명이 발생하는 등 환자가 이 시기에 몰렸다.

질환별로는 열탈진이 81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열사병 320명, 열경련 176명, 열실신 112명, 열부종 1명, 기타 29명 순이었다.

발생 장소는 역시 실외 비중이 1169명으로 압도적이었다. 온열질환자 10명 중 8명은 실외에서 발생했다는 뜻이다. 특히, 작업장이 451명으로 가장 많았고 논·밭(211명)과 길가(178명)도 온열질환자가 많이 발생한 지역으로 주의가 요구된다.

발생 시간은 정오부터 오후 5시까지 760명이 발생해 환자의 절반 가량이 이 시간때 발생했다. 또,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도 126명의 환자가 발생해 열대야에 대한 대비도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열환자 발생의 특징을 살펴보면, 온열질환은 폭염특보 발효기간 중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마을 논·밭 등에서 야외활동 중이던 50대 이후 중·장·노년층에게 집중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열질환에 취약한 계층은 역시나 노년층이었다. 60세 이상 온열질환자는 529명으로 전체의 36%를 차지했다.

지난해에도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48명 중 65세 이상이 71%(34명)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오후 시간대에 작업량을 줄이고 규칙적으로 휴식을 취해야 한다”며 “어지러움과 두통 등 이상징후가 감지되면 곧바로 휴식을 취하고 가까운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열질환자는 오후에 절반 이상 발생하지만, 오전 9시~정오 사이에 발생한 경우도 4명 중 1명에 달한다”며 “농사일이나 텃밭을 가꾸는 어르신들은 무더위 시 오전 작업 중이라도 무리하지 말고 작업을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대홍 기자 kdh@hannamilbo.com

<저작권자 © 한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